SDI 뉴스

삼성SDI '투모로우 파크'에서 배터리의 미래 경험하세요.

 

- 삼성SDI, '인터배터리 2018'에 참가​​ -


  

□ 차세대 전기차 및 전동공구용 배터리 기술 집약된 '투모로우 파크' 공개

□ 캐리커처 제작, 에너지 카페 운영 등 다양한 이벤트 전개로 참가자 배터리 이해도 높여 

 

 

 

 

삼성SDI가 '인터배터리 2018' 전시회에서 배터리 미래 기술들을 고루 선보였다.​

 

삼성SDI는 10일(수)부터 3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회된 '인터배터리 2018'에 참가해 '배터리로 움직이는 오늘과는 전혀 다른 미래'라는 뜻의 '투모로우 파크(Tomorrow Park)'를 전시 메인 컨셉으로 소개했으며, 전시장 전면의 대형 스크린을 통해 배터리로 움직이는 미래의 모습을 상영해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삼성SDI는 이번 전시에서 관람객들이 배터리에 대해 보다 쉽게 이해하고 접근할 수 있도록 소형 배터리, 전기차 배터리, ESS 등의 배터리와 애플리케이션을 함께 전시하고 다양한 이벤트들도 진행했다.

 

인터배터리는 산업통상자원부 주최의 국내 최대 배터리 관련 전시회로 지난 2013년부터 열리고 있으며, 올해로 6회 차 참석 중인 삼성SDI를 비롯해 국내외 약 200여 개의 배터리 및 소재, 부품, 장비 회사들이 참석했다.

 

삼성SDI는 현재 양산 중인 다양한 고성능 배터리들을 애플리케이션과 함께 전시해 관람객들의 이해를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 가운데 가장 주목을 끈 제품은 원통형 배터리였다. 삼성SDI는 전시장 내에 마련된 작업장 콘셉트의 공간에서 고출력 원통형 배터리가 적용된 다양한 전동공구를 살펴볼 수 있도록 했고, 원통형이 탑재된 전기 자전거가 전용 도로 위를 달리는 모습을 연출해 배터리의 다양한 쓰임을 직간접적으로 체험해 볼 수 있도록 했다.

 

삼성SDI는 한번 충전에 500Km 주행 가능 전기차 배터리 셀 기술을 비롯해 모듈, 팩 기술도 함께 공개했다. 또 삼성SDI의 배터리가 장착된 BMW의 전기차 i3를 함께 전시해 i3로 주행할 수 있는 서울 시내 주요 관광지 모습을 시각화해 관람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삼성SDI는 다양한 관람객 참여 이벤트도 진행했다. Tomorrow Park를 배경으로 한 '나만의 캐리커처 제작', 배터리를 주제로 다양한 음료를 제공하는 '에너지 카페' 등을 운영했다.

 

삼성SDI 전략마케팅팀장 손미카엘 전무는 "4차 산업혁명 시대 도래로 IT, 전기차 등 배터리 시장이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기술 리더십을 바탕으로 미래 배터리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는 의지가 이번 전시회에 녹아 있다"고 밝혔다.

 

한편 오는 11일(목) 오전 삼성SDI 중대형전지사업부장 정세웅 부사장은 부대 행사로 진행되는 ‘더 배터리 컨퍼런스 2018’에서 'e-Mobility 시대의 도래와 배터리 업계의 역할' 이라는 주제로 기조 연설을 할 예정이다.

 

또 이번 전시회에서는 산업발전 유공자에 대한 수상도 함께 진행 됐는데, 삼성SDI 중대형 셀개발팀 신정순 전무가 산업포장을 수상했다. 신전무는 IT 및 전기차 배터리의 고용량화, 고출력화 혁신기술 개발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산업 경쟁력을 확보한 공로를 인정 받았다.

 

 

 

 

  ※ 인터배터리 행사개요

 

 - 주최 : 산업통상자원부

 - 주관 : 한국전지산업협회, 코엑스

 - 기간, 장소 : 2018.10.10(수)~12(금), 코엑스 A홀

 - 전시품목 : 배터리, 배터리 소재 및 부품, 제조기기, 검사장비 등

 - 개최회차 : 6회 (2013~)